특수클리닉소개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특수클리닉소개
Home

특수클리닉소개

고도근시란?

근시는 서구보다 아시아에서 유병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아시아의 경우 전체 인구의 50~70%의 유병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도시화가 진행되며 전세계적으로 젊은 연령층에서 근시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으며 고학력일수록, 근거리 작업이 많을수록 근시 비율이 증가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 정상적인 안구

    정상

    초점이 망막에 맺힘

  • 근시의 안구

    근시

    눈의 앞뒤길이가 길어서 초점이 망막보다 앞에 맺힘

  • 오목렌즈로 교정 후 안구

    오목렌즈로 교정 후

    오목렌즈를 통해 초점을 뒤로 이동시켜 초점이 망막에 맺힘

성장기에 눈이 럭비공처럼 앞뒤로 길어지게 됩니다. 특히 앞쪽보다 뒤쪽이 주로 길어지게 됩니다. 눈의 앞뒤길이가 과도하게 길어지게 되는 경우 맥락막과 망막조직이 늘어나고 시신경을 지지하는 구조가 약해지며 시기능의 장애를 동반하고 여러가지 질환이 발생하게 됩니다.

고도근시는 굴절력 -6.0디옵터 이상, 또는 눈의 앞뒤길이가 26mm 이상인 경우를 의미하며 굴절력 -9.0디옵터 이상을 초고도근시라고 합니다. 황반을 포함한 안구 뒷부분의 확장인 후포도종과 점진적인 맥락망막변성 소견 등 퇴행성 변화를 동반한 경우 변성근시 또는 병적근시라고 합니다. 전체 근시 중 변성근시는 27~33% 정도를 차지합니다.

변성근시 환자의 경우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시력상실 가능성이 높아지며 최근 동북아시아에서는 녹내장, 당뇨망막증에 이어 3번쨰로 빈발하는 실명원인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변성근시의 소견

후포도종

안구 뒷부분이 확장된 후포도종은 변성근시에서 가장 중요한 소견입니다. 맥락망막위축이 진행되고 황반을 침범한 경우 시력감소를 동반합니다.

안구 뒷부분이 확장된 후포도종

그림. 안구 뒷부분이 확장된 후포도종

후포도종의 안저소견

그림. 후포도종의 안저소견

근시성 맥락막신생혈관

고도근시로 인해 망막과 맥락막의 혈관이 가늘어지고 위축되어 저산소증이 오게 되고, 이로 인해 신생혈관 형성이 발생하는 것으로 생각되고 있습니다. 황반부와 그 주변의 삼출망막박리와 출혈을 일으켜 급격한 시력저하와 변시증이 유발됩니다.

근시성 맥락막신생혈관에서 발생한 출혈

그림. 근시성 맥락막신생혈관에서 발생한 출혈

락카칠균열

안구의 앞뒤확장에 의해 브루크막이 기계적으로 파열되어 발생합니다. 대개 10대에서 갑작스런 시력저하와 변형시가 생기게 됩니다. 맥락막신생혈관 없이 황반출혈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락카칠균열의 안저소견

그림. 락카칠균열의 안저소견

근시성 황반원공, 근시성 중심와분리증

후포도종에 의한 안구 뒷부분의 확장과 황반부에 부착된 유리체의 이상으로 인해 당기는 힘이 발생하여 황반부 망막조직의 부분 또는 전체적 결손이 일어난 경우 근시성 황반원공이라고 합니다. 특발성 황반원공과 달리 근시성 황반원공은 후극부의 망막박리를 동반하는 경우가 많고 수술 후 기능적, 해부학적 결과가 불량합니다.

근시성 황반원공의 OCT 소견

그림. 근시성 황반원공의 OCT 소견

황반원공이 발생하지 않은 상태에서 중심와 부위가 당겨져서 망막조직이 늘어나 있는 경우를 근시성 중심와분리증이라고 합니다.

근시성 중심와분리증의 OCT 소견

그림. 근시성 중심와분리증의 OCT 소견

주변부 망막변성

고도근시에서 맥락망막변화는 주변부 망막에도 발생합니다. 격자변성, 포석상변성이 약 15~30%에서 관찰되며 그 외에도 색소성변성, 낭포변성, 망막열공 등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주변부 망막변성은 종류에 따라 망막박리의 위험성을 높일 수 있습니다. 망막박리는 시력소실이 가능한 무서운 질환이므로 망막박리가 발생하기 전 미리 예방적 치료가 필요합니다. 예방적 치료로 ‘장벽 레이저광응고술’ 을 통해 변성 부위 주변의 정상 망막에 레이저를 조사하여 망막이 아래조직과 단단히 붙게 되고 망막박리의 위험성을 낮출 수 있습니다.

망막열공 주변에 시행된 장벽 레이저광응고술

그림. 망막열공 주변에 시행된 장벽 레이저광응고술

후유리체박리

안구를 채우고 있는 투명한 겔 성분의 유리체는 망막과 단단하게 붙어있지만 나이가 증가함에 따라 겔에서 액체로 변하게 되고 망막과 떨어지게 되는데 이를 후유리체박리라고 합니다. 고도근시안에서는 후유리체박리가 조기에, 광범위하게 발생할 수 있으며 광시증과 날파리증이 동반될 수 있습니다. 갑자기 후유리체박리가 진행되는 경우 망막열공이 유발되면서 유리체출혈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후유리체박리

그림. 후유리체박리

또한 이 외에도 백내장, 녹내장의 발병빈도가 더 높다고 알려져 있으므로 고도근시환자는 연 1~2회 정기적으로 망막과 시신경에 대한 검사가 필요합니다.

2018년 9월 3일부터

교수명 구분 비고
이동원교수이미지
이동원
오전
오후